About

Search for content

내 마음은,
열리자마자 닫아야만하는 
겨울 창문과 같다.

언제쯤, 
활짝 다 열어보일 수 있을까.

내 마음은,
열리자마자 닫아야만하는
겨울 창문과 같다.

언제쯤,
활짝 다 열어보일 수 있을까.